미리크리스마스~

Posted at 2004/11/29 16:05// Posted in Handma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부터 만들어주고 싶었던 산타옷..
드디어 저질렀다.
실물패턴만 써봤던터라 실물패턴이 없으면 아예 만들생각을 못했었는데
그냥.. 다운받아놓았던 축소패턴으로 모험을 해보기로 결심..
하루밤동안 끙끙거리며 달력에 그려서 만들기 시작.
빨간색 단면 폴라폴리스와 하얀색양면폴라폴리스를 사용했는데
이 하얀색이 엄청 두껍다. 양면이 이렇게 두꺼울줄은 몰랐다.
아니나다를까.. 하얀천 박으면서 바늘을 4개나 부러뜨렸다.
흑.... 결국 하나 남은 바늘마져.. 지퍼부분 박음질하다가 부러졌다.
후드테두리 부분이랑 모자방울, 상의방울은
흰색덤블링으로 만들었는데..
몽글몽글한것이.. 먼지가 엄청 잘 붙는다. -_-
게다가.. 빨강 폴라폴리스는 물이 많이 빠질듯..
만들면서부터 재봉틀에도 빨간물이 들었고. 하얀배색부분에도 은근히 빨간색이 들었다.
글고.. 안에 하나 입혔던 하얀티.. 집에 와 벗겨보니 빨간먼지같은것들이 붙어있어서..
세탁하고나면 없어질지 의문이고..
더 겁나는것은..
요 산타복을 어제오늘 입었더니 민이가 넘어지고 엎어지고 해서 빨아야하는데
빨강물이 빠져서 하얀색에 다 물들까봐.. 겁나서 세탁을 못 하겠다..ㅠ.ㅜ
빨간색이 얇은거 같아서 이중으로 했는데 무지 따뜻한가보다.
어제오늘.. 민이는 이 옷 입고 땀 뻘뻘 흘리면서 놀았다.
처음에는 엄마가 밤새도록 만든옷 안 입을려고 도망다녀서 속상하게 하더니.
한번 입고 나서는 맘에 들었는지 땀을 흘리면서도 벗으려고 하질 않아 애먹었다.
특히 모자방울은 걸을때마다 달랑거리는게 재미있는지 꼭 방울을 옆쪽으로 향하게 돌려놓고 뛰어다닌다.
어제 전북대앞에서.. 오늘 시장에서.. 옷때문에 이쁨좀 받았다. ^^

빨간 폴라폴리스 2마, 하얀폴라폴리스 1마 , 텀블링 1마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4/11/29 16:05 2004/11/29 16:05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