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가운

Posted at 2006/01/16 16:50// Posted in Handma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이..
"사진은 찍지마세~~요. 초상권이 있으니깐요"
요러면서 도망다닙니다..
사진찍기 여간 힘든게 아닙니다... -_-
단면타올지 1마씩 2가지색 사서
앞뒤로 다 입힐려고 양면으로 만들었는데..
내가 보기에도..
특히나 노란색을 좋아하는 민이빠가 보기에도 노란색쪽이 이쁜데
민이가 파란색을 좋아하는지라..
파란색쪽으로만 주구장창 입습니다.
목욕하고 나올때마다 추워추워~~~ 해대면서 항상 이불로 돌돌 말아줘서
만들어줘야지.. 만들어줘야지... 하다가...
거의 1-2년만에 실행에 옮겼나보네요..
결론은.. 사는게 더 싸다.. 는 거였지만..
조이님 책에 나온 목욕가운 패턴.. 돌쟁이용이었지만
패턴상 얼추 품이 맞을거 같아서 팔길이만 5센티 더 늘려서 만들었는데...
다 해놓고 보니 길이가 아무래두 짧은거 같고
민이도 다리가 추워~~ 하길래 길이 더 늘려주었는데..
이어진 부분이 쭈글쭈글... 민이빠는 차라리 프릴을 달아주지 그랬냐고.. -_-
뭐.................. 밖에서 입는옷 아니니까..
혹여나 다른사람이 물어보면.. 나름대로 멋낸거라고 하지뭐.
목욕하고나서 가운입는거 좋아해서 너무 다행인데..
문제는... 가운만 입고 돌아다니고 옷으로 안 갈아입으려고 한다는거 ...
양면타올지 1마면 충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6/01/16 16:50 2006/01/16 16:50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